일본산업뉴스요약

'메타버스가 가능한' 통신을 -- MWC에서 Meta가 호소한 인프라의 변혁
  • 카테고리AI/ 로봇·드론/ VR
  • 기사일자 2022.3.9
  • 신문사 Nikkei X-TECH
  • 게재면 online
  • 작성자hjtic
  • 날짜2022-03-17 21:41:56
  • 조회수44

Nikkei X-TECH_2022.3.9

'메타버스가 가능한' 통신을
MWC에서 Meta가 호소한 인프라의 변혁

“메타버스를 실현해 나가려면 현재의 통신 네트워크에 새로운 요건이 필요하게 된다. ‘메타버스가 가능한’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022년 2월 28일부터 3월 3일에 걸쳐 개최된 모바일 업계의 최대 전시회 ‘MWC Barcelona 2022’(이하, MWC)에서, 미국 Meta Platforms(Meta, 구 Facebook)의 담당자는 이와 같이 호소했다.

Meta의 창업자이며 CEO인 마크 저커버그 씨도 MWC 기간에 맞춰서 ‘메타버스 레디’ 네트워크의 필요성을 통신업계에게 호소했다.

회사명을 변경하면서까지 메타버스로 돌진하는 Meta. Meta가 생각하는 ‘메타버스가 가능한’ 통신인프라란 어떤 형태일까? 그리고 이러한 인프라를 어떻게 실현하려고 하고 있을까? Meta 담당자와의 인터뷰에서 물어보았다.

-- 우선 ‘메타버스가 가능한’ 네트워크의 지표를 --
“모바일 콘텐츠는 텍스트에서 사진, 비디오, 클라우드 게이밍으로 진화할 때마다 몰입적(immersive)으로 변하고 있다. 다만 현재의 네트워크나 아키텍쳐는, 이용자의 체감품질(Quality of Experience, QoE)을 보장하는데 있어서 큰 과제가 남아 있다”. MWC의 회장에서 인터뷰에 응한 Meta Connectivity의 Director, Special Initiatives인 Chris Weasler 씨는 이렇게 말한다.

메타버스는 가상공간에 다수의 사람들이 모여, 아바타를 통해 사람들이 교류하거나 게임을 하거나 업무를 보는 플랫폼이다.

Weasler 씨는 메타버스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현재의 네트워크의 품질을 나타내는 주요 품질인 대역과 함께 다양한 품질 지표가 필요해질 것이라고 말한다. “예를 들면 메타버스의 유스 케이스에서는 대역과 아울러 초 저지연을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게 된다. 인터랙티브한 게임이나 VR(가상현실)를 사용한 회의를 생각하면, 다운로드 통신 이상으로 업로드 통신이 중요하다. 양 통신이 대칭을 이루는 접속이 필요하게 된다”(Weasler 씨).

Concurrency(동시다수)에 의한 접속이라는 지표도 중요해진다고 Weasler 씨는 말을 이어간다. "VR을 이용한 회의에서, 서로 다른 장소에서 네트워크 거리도 다른 다수의 참석자가 있을 경우는 참석자들이 공평한 퀄리티로 회의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현재의 네트워크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 싶다”(Weasler 씨).

현재의 네트워크, 특히 인터넷은 액세스 네트워크부터 코어 네트워크, 그리고 백본(Backbone)까지 많은 노드를 중계해 통신을 확립한다. 지연이나 동시접속성에서의 보틀 넥은 네트워크의 많은 곳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Meta가 호소하는 ‘메타버스가 가능한’ 네트워크로 변혁하는 것은 현재의 네트워크 아키텍쳐를 통째로 재검토하지 않으면 실현할 수 없을 것이다.

Weasler 씨는 이 점에 대해 “지적한 대로다. 상당히 많은 시간이 걸리는 대대적인 작업이 될 것이다. 적어도 10년이라는 시간이 걸리는 작업이다. 그러나 우리는 단순한 접근법으로 시작하고 싶다. 통신업계에 이러한 문제 의식을 호소하고, 우선은 ‘메타버스가 가능한’ 네트워크에 요구되는 요건이나 기준을, 통신사업자와 협력하면서 논의해 나가고 싶다”라고 말한다.

그 첫 걸음으로서 Meta는 스페인의 거대 통신사업자인 Telefonica와 공동으로, 스페인 마드리드에 메타버스의 새로운 유스 케이스와 네트워크 아키텍쳐를 탐구하는 연구소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우리는 통신사업자가 될 생각이 없다. 통신사업자와 협력 관계를 쌓아가면서 올바른 미래의 아키텍쳐를 찾아나가고 싶다”(Weasler 씨).

 -- 끝 --

Copyright © 2020 [Nikkei XTECH] / Nikkei Business Publications, Inc. All rights reserved

목록